[기사]부산시, 반려동물 산업 육성 팔 걷었다

부산시에서 반려동물 산업 육성에 적극 지원을 한다는 기분좋은 소식입니다
810억원을 투입하여 육성한다는 계획인데요
부산시가 펫프렌들리 도시로 거듭나길 바랍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기사를 참고하세요 🙂


부산시, 반려동물 산업 육성 팔 걷었다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리고 있는 2020부산반려동물박람회에서 한 애견미용학원에서 무료로 관람객들의 반려견을 손질하고 있다. 부산일보DB

부산시가 대학 캠퍼스 안에 펫 테마파크와 대학종합 동물병원을 설립하는 등 반려동물 산업 육성을 위해 810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6조 원에 육박하는 국내 반려동물 산업에서 부산이 주도권을 갖고 나아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30일 오후 부산시청 기자회견장에서 브리핑을 열고 제18차 비상경제대책회의 개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반려동물 산업 육성에 관한 논의가 이뤄졌다.

대학 동물병원·펫 공원 설립 등

5년간 810억 투입 인프라 마련

인력 육성·일자리 창출·기업 유치

행복거리·힐링 산책길 조성도

박 시장은 “반려동물은 귀여움을 독차지하는 애완동물이 아니라, 양육가정의 가족 구성원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새로운 산업을 육성하는 차원에서 접근해야 시민의 요구를 제대로 수용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반려동물 산업 육성과 관련해 16개 과제를 선정하고 5년간 810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먼저 반려동물 양육 인프라 조성에 550억 원을 지원한다. 전국 최초로 ‘지산학협력 펫 복합 테마파크’를 지역 대학교와 함께 조성하겠다는 게 골자다.

대학 캠퍼스 안에 위치하는 펫 테마파크는 창업기업 보육, 기술개발의 사업화, 마케팅 지원 등 산업육성과 일자리 창출의 거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학 관련학과의 인재들을 펫 테마파크와 연계하고 부산시는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하는 방식이다. 시민 누구나 반려동물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체험·여가공간, 산책로 등도 제공한다.

또다른 대학 캠퍼스에는 높은 수준의 반려동물 의료기반을 갖춘 대학종합 동물병원을 설립한다. 수의학 등 전문인력을 육성할 수 있는 인프라를 마련하는 한편 반려동물 양육가정에는 고급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부산시는 현재 여러 지역 대학들과 관련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고부가 가치의 펫 푸드 연구, 기능성 사료 개발 등 펫 용품 중심의 산업 육성에는 5년간 180억 원을 투자한다. 국립수산과학원 등 연구기관과 협업을 강화하고 국내외 우수기업을 유치하는데 힘을 쏟겠다는 방침이다. 반려동물 인식 칩, 소재 인지 센서, 스마트 앱 기반의 반려동물 건강 체크 시스템 등 ICT 콘텐츠 개발에서 나선다. 디자인진흥원과 손잡고 펫 용품의 디자인 개발도 지원하기로 했다.

‘개시장’ 등 동물 학대의 오명이 있던 북구 구포동 인근에는 반려동물 행복거리를 조성한다. 구포 가축시장과 낙동강변을 잇는 반려동물 힐링 산책길을 조성하고, 구포 반려동물 복지센터도 건립할 계획이다. 가축시장에서 영업하던 상인들에게는 업종전환을 유도해 반려동물 미용과 용품 판매 관련 도소매 상가를 조성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유채꽃 축제 등 지역 축제와 연계해 반려동물 동반 입장구역을 설정, 관광 활성화를 도모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박 시장은 “반려인과 비반려인이 공존할 수 있도록 서로를 배려하는 ‘펫티켓’ 교육 프로그램을 강화하겠다”며 “민간이 운영하고 있는 유기 동물 보호소에 대한 지원방안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 부산일보


#반려동물 #반려견 #반려동물산업육성 #부산시

Log in or Register to save this content for later.
마이버킷에 저장하기
error: 괜찮아요? 많이 놀랬죠? 더블클릭 하셨어요